수원 이어 파주서도 '성인 페스티벌' 무산

케이아트 스튜디오, 파주시 요청에 대관 취소 결정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성인 콘텐츠 제작업체가 추진하는 '성인 페스티벌'이 수원시에 이어 파주시에서도 열리지 못하게 됐다.

파주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파주시에 따르면 '성인 페스티벌' 행사를 위해 장소를 빌려주기로 했던 파주시의 한 업체(스튜디오)가 대관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성인 페스티벌'은 당초 수원시에서 이달 20∼21일 개최할 계획이었지만 수원시와 시민단체 등의 항의로 무산됐다.

이후 대체지를 물색해 온 행사 주최측은 파주시 문산읍의 '케이아트 스튜디오'로 장소를 변경했다고 4일 공지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파주시는 주무 부서인 여성가족과를 비롯해 10개 부서 관계자를 긴급 소집해 대책 회의를 연 뒤 행사 개최에 반대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또 스튜디오측에 대관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청했다.

파주시의 요청에 부응해 케이아트 스튜디오가 대관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주시 관계자는 "여성친화도시이자 성평등 도시를 지향하는 파주시에서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고 성을 상품화하는 성인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건 절대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nsh@yna.co.kr

조회수 124스크랩 0공유 0
댓글 입력
댓글 0
댓글 정렬 옵션 선택최신순등록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