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메신저' 카카오톡 이용자 22개월 만에 4천500만명 밑돌아

11개월새 210만 명 급감…유튜브와 격차 54만 명으로 확대

中 테무 6개월째 신규 설치건수 1위…알리익스프레스는 두 달째 2위

이용시간 긴 앱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 이용자 수가 감소세를 지속하며 작년 말 유튜브에 밀린 데 이어 지난 달에는 1년 10개월 만에 4천500만 명을 밑돌았다.

9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카카오톡 애플리케이션(앱)의 월간 활성 이용자(MAU)는 4천497만2천2명으로 전월(4천519만3천468명)보다 22만1천466명 감소했다.

카카오톡 MAU가 4천500만 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22년 5월 이후 22개월 만에 처음이다.

작년 4월 4천707만4천590명에 비해서는 210만 명 이상 급감했다.

카카오톡 MAU는 작년 4월 정점을 찍은 이후 감소세를 보이며 작년 12월 유튜브에 국내 1위 앱 자리를 내줬다.

당시 유튜브와 격차는 10만4천980명이었지만 지난달에는 5배인 54만3천152명으로 확대됐다.

젊은 층의 메신저 이용이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 페이스북 메신저, 텔레그램 등으로 다양화하면서 카카오톡 이용자가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모바일인덱스 소셜네트워크 부문에서 카카오톡의 점유율은 지난달 39.62%로 작년 동월(42.22%)에 비해 2.60%포인트 하락했지만 인스타그램의 점유율은 22.77%로 같은 기간 4.61%포인트 상승했다.

이에 반해 유튜브는 2021년 7월 출시한 짧은 영상 '쇼츠'(Shorts)가 Z세대(1997∼2006년생)를 중심으로 한 젊은 층으로부터 큰 인기를 끌면서 이용자가 늘고 있다.

지난달 유튜브의 월평균 사용 시간은 19억623만5천650시간으로 카카오톡(5억4천814만4천204시간)의 3.5배, 네이버(3억5천682만7천289시간)의 5.3배에 달했다.

유튜브 등 미국계 앱의 점유율이 확대되는 가운데 최근에는 중국계 쇼핑앱의 국내 시장 공략도 거세지고 있다.

지난달 신규설치 건수에서 중국 직구 쇼핑앱 테무(Temu)는 292만6천807건으로 1위를 차지해 작년 10월 이후 6개월째 1위 자리를 지켰다.

역시 중국계인 알리익스프레스는 115만8천575건으로 두 달째 2위를 차지했고 미국계 인스타그램이 93만7천135건으로 두 달 연속 3위를 차지했다.

토종 앱 중에서는 삼성 금융 통합 앱 '모니모'가 78만6천618건으로 4위를 기록했다.

harrison@yna.co.kr

조회수 186스크랩 0공유 0
댓글 입력
댓글 0
댓글 정렬 옵션 선택최신순등록순